물고기가 있다 물속에서 헤엄을 치는

그런 물고기가 원숭이만 사는 마을에 태어나서

나무를 빠르게 올라가는 일이 세상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배우면

그 물고기는 자신을 평생 바보라고 생각하며 산다고..

 

 

좋은 대학 좋은 직장을 가지는 것만이 최고라고 생각하는 이 사회에 태어난 아이들은,

명문대, 일류기업을 가지못하면 자기는 평생 실패한 인생이라고 생각하고 살아가겠지,

자신이 가지고 있는 헤엄치는 기술은 보지 못하고 나무에 빨리 올라갈 수가 없다고

나무에 빨리 올라가는 기술만 배우려하니,,,,,

 

우리가 사는 이 세계는, 미래는 어떻게 되는 거지.

 

나는 어떻게 해야 할까.?

 

나는 어떻게 세상을 바꿀 수 있을까.?

 

'소소한 일상의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대의 인생을 구성하는 재료  (0) 2012.08.31
슈스케에서 우리가 배워야 할 자세  (0) 2012.08.21
우리가 사는 세상은.  (0) 2012.07.08
역시 나만 그런 생각하는게 아니여.  (0) 2012.06.09
감사합니다  (0) 2012.05.16
유죄인생  (0) 2012.04.1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