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 여러분 대부분이 마르크스의 <<자본론>>이라는 책은 한번쯤 들어들 보셨을 것이다.

 

솔직히 나는 이 책을 읽기 전까지 자본주의 사회가 어쩌고, 또 비정규직은 정확히 왜 잘못된 것인지 알지못했다.

 

그저 물질만능주의 세상이라 그런가보다, 비정규직 안되려면 더 열심히 할 수 밖에 없겠구나, 이렇게 현실에 나를 끼워맞출뿐이였다.

 

 

 

 

 

그런데 이 책은 엄청난 내용을 담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이 사실을 모르고 살아가는 것 같아서 안타까울 따름이다.

 

 

우리가 사는 현대사회는 '자본주의 사회'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자본주의 사회에 대해 제대로 알려하지 않는 것은 옳지못하다고 생각한다

또 제도권 교육 어디에서도 이러한 문제에 대해 알려주지 않고 고민할 여지를 주지 않는 것이 우리를 자본주의 사회에서 꼭두각시처럼 살아가게 만드는 큰 원인인 것같다.

 

 

이 책에서는 방대한 분량의 마르크스<<자본론>>의 핵심을 15강으로 정리하여 우리가 잘 이해할 수 있도록 말하는 형식으로 설명해주신다.

 

 

 

아주 많은 내용들이 있지만 결론부터 말하자면 우리는 지금 착취당하고 있다는 것이다.

 

고대에는 착취가 확연히 눈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지금시대에는 착취가 우리 눈에 확연히 보이지 않아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자유의지로 구직활동을 하고, 자신이 열심히 일한 결과를 보수로 받는다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실상을 모른체 그저 자본가에게 자신의 시간을 갖다바치는 꼴인 것이다.

 

이런 현실에서는 부자는 더 부자가 되고, 가난한 사람은 더 가난해 질 수 밖에 없는 현실이다.

 

이런 세상이 계속된다면 다수의 중하위층은 무슨 희망을 가지고 살아가겠는가???

 

 

현실을 제대로 알지 못하면 개혁하려는 생각조차 하지 못한다.

 

내가 이 책을 읽음으로 해서 지금 당장 혁명을 일으키진 못하겠지만, 많은 사람들에게 이 책을 권하여, 이러한 세상을 어떻게 정상적으로 바꿀 수 있을까, 어떻게 해야 이런 현실에서 모두가 행복해 질 수 있을까, 

적어도 다같이 고민해 볼 수 있는 여지는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

 

책 마지막에는 '다른 세상은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준 베네수엘라의 혁명과정도 보여주고 있다.

 

방대한 분량의 마르크스 <<자본론>>책은 다 읽지 않더라도 이 책은 꼭 완독하여

모두 다같이 민중이 주인 되는 세상에 대하여 고민해보았으면 좋겠다.

아마 이 책을 제대로 다 읽으면 마르크스<<자본론>>에 저절로 손이 갈 것이다 ^^

 

 

비슷한 고민을 가지고 있으면 결국 모이게 된다고 임승수 작가님이 말씀하셨다. 

그리고 젊은 사람들이 많이 모일 때 혁명이 일어난다고 한다. 기성세대는 불가능해 보이는 것에는 잘 도전하려 들지 않기 때문이다.

우리 청춘들이 다 함께 모여 세상을 바꾸는 혁명을 일으킬 수 있는 날이 꼭 올꺼라 믿는다.

 

 

설정

트랙백

댓글

여러분의 하루 평균 수면시간은 몇 시간 이신가요?

 

대부분 성공한 사람들은 아침형 인간이라하고, 한비야, 김수영, 안철수, 이지성 등의 20대의 멘토로 잘 알려진 사람들은 평균 3~4시간의 잠을 자거나 한비야 같은 경우는 이틀에 한 번씩 잤다고 한다.

 

이 중에서도 가장 충격적이였던 것은 즉문즉답으로 유명하신 법률스님의 수면방법이였다.

 

힐링캠프에서 법률스님이 나왔을 때 했던 말을 나는 잊을 수가 없다.

 

 

김제동 : 굉장히 다양하게 많은 일을 하고 계신데, 다 할 시간이 있으세요? 하루에 잠은 얼마나 주무시는거에요?

 

법률스님 : 잠은 뭐,, 시간이 있을 때 자죠.

 

 

 

............... 띠로리

 

와 진짜 성공하는 사람은 사고방식 부터가 다르구나.

나는 잠은 일단 자고 시간있을 때 다른 일 하는건데, 스님은 할 일하고 시간있을 때 주무신데 ;;;;

아침잠이 많은 나에겐 더 큰 충격이였다.

 

항상 아침형 인간이 되려고 노력했지만 헛수고로 돌아가는 일이 1년정도 반복되고 있을 때쯤,

이 말을 듣고 다시 정신을 차렸다.

 

그래, 내가 갑자기 한비야 처럼 이틀에 한번씩만 잠을자고, 법률스님 처럼 시간있을 때만 잠을 잔다는 건 무리겠지.

무작정 일찍일어나려고 하지말고, 수면에 관한 책을 많이 읽어보자!

해서, 처음 접한 수면 관련 책이 '4시간 반 숙면법'이다.

 

 

이 책에서는 4시간 반 숙면은 인간이 줄일 수 있는 수면 시간의 한계라고 한다.

이 책에 나오는 방법을 잘 활용하면, 수면 시간을 효율적으로 줄여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시간을 늘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업무나 공부를 하는 데도 최고의 능률을 발휘 수있다.

 

 

책에서는 더 다양한 내용을 많이 다루고 있지만, 내가 여러분께 꼭 알려드리고 싶은 것은

수면에는 주기가 있다 것이다.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수면에는 렘 수면논렘 수면이 있다.

한 세트가 90분주기로 되풀이되므로,

1시간 30분단위로 자면 맑은 정신으로 잠에서 깨어 날 수 있다것이다!

 

이 방법을 활용하면, 아침 알람만 일찍 맞춰놓고, 알람이 울리면 5분만 더 10분만 더 하다 다시 잠에 빠져들 일은 없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요즘 내가 잘 실천하고 있는 방법이기 때문이다.

 

수면은 시간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질이 중요하다는 것은 모든 사람들이 실감하고 있을 것이다.

 

수면시간을 4시간, 5시간 이런식으로 하면 수면 주기를 고려했을 때 깊은 잠을 자다가 말고 눈을 떠야 한다. 그러면 당연히 일어나기가 매우 힘들어 아침에 일찍 일어나 시간을 활용하자는 다짐은 허사가 되고 말 것이다.

 

+ 그리고 자신이 잠들기까지 보통 얼마가 걸리는지 까지도 고려하여 알람을 맞추고 잘 것을 당부드린다.

(예를 들어 나같은 경우 잠들기까지 20분 정도 걸린다. 그래서 알람시간을 침대에 눕는 시간부터 +4시간50분 으로 맞춰놓고 잔다.)

 

마지막으로 책에 나오는 저자가 연구한 가장 효율적인 일주일 수면 법 알려드리겠다.

 

 

  • 평일(월~금) 5일동안은 4시간 반씩 자면서 졸음을 이긴다.(졸음이 밀려 올 경우 꼭 15분만 잠깐 잠을 청한다.-더 많이 자면 깊은 수면으로 들어가 깨어나기 힘들어지므로)
  • 토요일과 일요일 중 하루는 7시간 반 수면으로 몸을 회복한다.
  • 토요일과 일요일 중 하루는 자신의 능력 발휘에 지장을 주지 않는 6시간 수면을 취한다.

 

이 밖에도 이 책에는 야근이 많은 직장인들을 위한 수면 법, 불면증을 없애는데 도움이 되는 수면 법, 중간에 잠이 깼을 때 다시 잠드는 법, 수면에 도움이 되는 음식, 제품 등 수면의 질을 높이기 위해 쌓아야 할 지식들을 아주 쉽게 설명 해주고 있다.

 

수면시간을 올바르게 줄여 좀더 알찬 인생을 살아가고 싶은 분들은 일독 하시길 강력추천한다 !

 

 

    설정

    트랙백

    댓글

    성인이 되면서 글쓰기에 대한 필요성을 굉장히 많이 느끼기 시작했다.

     

    특히 취직해야 할 시기가 다가오면서 '아, 이력서를 어떻게 써야하나'

     

    과제를 하면서도, 한 문장 한 문장 말을 이어나가고 있지 못한 나를 보면서, 자연스럽게

     

    '아 글쓰기 공부를 해야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같다.

     

    그때 처음 만난 책이 '베껴쓰기로 연습하는 글쓰기책' 이다.

     

    작가는 '명로진'님.

     

     배우도 하시던 분이라 얼굴보면 아마 다들 아실꺼다 . 흣흣

     

     

    이 책 외에도 '연애에 말걸기' 라는 연애서적도 쓰셨고,

     

    어린아이들이 글쓰기에 쉽게 접하게 하기 위한 책들도 많이 쓰셨다.

     

    글을 굉장히 재밌게 쓰시는 분이시다.

     

     

     

     

    이 책은 총 30장으로 구성이 되어 있는데, 매 장마다 글을 쓸 때 알아두면 좋을 팁과 그에 관한 글,

     

    그리고 베껴쓸 글이 한바닥정도 있다.

     

    나는 하루에 한 장씩 30일동안 하기로 계획을 잡고 시작했는데, 하루에 두 장씩 나가고 이러기도 했다. ㅎㅎ

     

    이 책을 베껴쓰기 시작한 계기로 지금은 신경숙님의 깊은슬픔을 베껴쓰고 있다.

     

     

    글쓰기에 관심을 가진지 약 1년,  1년전의 나와 지금의 내가 쓰는 글은 너무너무 다르다.

     

    남들이 보면 모를지 모르겠지만 일단 글을 보는 눈과 글을 쓸 때의 마음가짐이 달라지게 되었다.

     

    간결함, 적절한 단어, 그리고 주제를 매우 고려하게 되었고, 글을 볼 때 '아, 여기서 이 단어보다는 이 단어가 더 낫지 않을까? 혹은 아 왜이렇게 숨이 길지? 이 쯤에서 끊어줘야 할 것같은데? 이 글엔 접속사가 너무 많은데?' 등등.

     

     

    이 세상에 잘 쓴글은 없다고 한다.

     

    오직 잘 고친 글이 있을 뿐.

     

     

     

    글쓰기는 삶에서 떼어낼 수 없는 부분이다.

     

     

    처음을 '명로진님의 베껴쓰기로 연습하는 글쓰기' 와 같이 재미있고, 부담스럽지 않은 것으로 시작해 볼 것을 추천한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