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노래를 처음 들은날이,

 제가 현대기술의 경이로움을 온몸으로 느낀날이 였답니다ㅎㅎㅎㅎㅎ

 

오랜만에 빕스에가서 언니와 함께 열심히 샐러드바를 쳐묵쳐묵하고있었죠.

 

엄청 분위기 좋은 노래가 나오길래, 언니와 저는

 

' 아 이거 무슨노래지? 헐 완전 좋은데, 헐 뭐지뭐지뭐지,,,,,아!!!!'

 

' 스맛폰 ^_____^ 네이버 노래검색기능 있다!!!'

 

해서, 노래검색을 누르니,

 

요렇게!

 

 

이렇게나 친절하게 나오드라구여 음핫핫핫핫핫핫

 

 

 

 

 스맛폰 3년차 매일 카카오톡하고 폰으로 웹툰도보고 지도검색기능도 쓰지만 

이렇게나 스마트폰이 신기하고 고마웠던 적은 첨이엿답니다. ㅎㅎㅎㅎㅎㅎㅎ

(여러분도 좋은노래나오면 그냥 지나치지 말고 자주 사용해보세요 ^-^!)

 

 

이 노래를 포스팅 하려고 찾아보기 전까진 그냥 비가 추적추적 오는 날 듣기 좋은 노래,

라고만 생각하고 즐겨 들었었어요.

그런데 제이슨므라즈와 프리티맨은 이 곡을 발매할 당시 연인사이였더라구요.

괜히 듀엣을 한 게 아니였어요 ㅎㅎㅎ

 

 

 

 

이 곡은 2002년 1월1일 발매된 'Twentythree' 의 앨범에 수록된 곡으로

그녀는 국내에선 '제이슨 므라즈의 약혼녀'로 알려지기 시작했답니다.

  Shy that way 는 그녀와 제이슨 므라즈가 투어를 함께 하면서 만든곡으로

수줍게 서로의 사랑을 확인해 나가는 연인들의 모습을 담은 내용의 노래입니다.

 

 

 

 

You know you're stunning
absolutely stunning
and I'm running always running

and now I'm crying
It's only cause I'm caring
and if you were more daring maybe you'd stop staring
and come over and talk to me
and tell me about how you've been waiting so patiently
and now you tried but I just turned away
and I'll say,

"yeah well you know, I'm shy that way"


shy that way
shy that way
maybe I'm shy that way

You know you're stunning
you're absolutely stunning
but you're always running
but I'll catch up to you...

the way you keep your distance is
keeping my interest
so I'll keep it consistently

so someday, someway, somehow, sometime
we'll get together and we'll break it down
and I'll ask, "why you gotta be so shy, why you gotta be that way?"
well maybe, baby, I like it that way

shy that way
maybe I, like it shy that way
maybe I love you so shy that way

So keep it comin keep it comin comin

shy that way...

there's always too much talking
and I wanna just keep walking
and I keep staring, baby, keep staring
though I may not know the right things to say
I'll get it out to you one day

I'm shy that way
You're shy that way

do you like it?

do you like it, when I'm shy
yes I like it,

yes I like it, when you're shy

shy that way

I like it, like it shy

you know it's alright, it's ok

cause we're shy that way

 

 

 

아래 링크된 동영상도 두사람의 다정한 모습에 훈훈해 지는 영상이랍니닷.

(지금은 약혼자가 아닌 친구사이로 지내고 있다고 하네요.)

음원과 위 동영상과는 또 조금 다른느낌이라서 좋네요.

http://youtu.be/qPpXpcYEavo

 

함께 감상해Boa YO!!!!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Tristan Prettyman - Shy that way (feat. Jason Mraz)  (0) 2012.07.08
자우림 - 위로  (0) 2012.03.24
이소라-Track 9  (0) 2012.01.19

설정

트랙백

댓글

 

물고기가 있다 물속에서 헤엄을 치는

그런 물고기가 원숭이만 사는 마을에 태어나서

나무를 빠르게 올라가는 일이 세상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배우면

그 물고기는 자신을 평생 바보라고 생각하며 산다고..

 

 

좋은 대학 좋은 직장을 가지는 것만이 최고라고 생각하는 이 사회에 태어난 아이들은,

명문대, 일류기업을 가지못하면 자기는 평생 실패한 인생이라고 생각하고 살아가겠지,

자신이 가지고 있는 헤엄치는 기술은 보지 못하고 나무에 빨리 올라갈 수가 없다고

나무에 빨리 올라가는 기술만 배우려하니,,,,,

 

우리가 사는 이 세계는, 미래는 어떻게 되는 거지.

 

나는 어떻게 해야 할까.?

 

나는 어떻게 세상을 바꿀 수 있을까.?

 

'소소한 일상의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대의 인생을 구성하는 재료  (0) 2012.08.31
슈스케에서 우리가 배워야 할 자세  (0) 2012.08.21
우리가 사는 세상은.  (0) 2012.07.08
역시 나만 그런 생각하는게 아니여.  (0) 2012.06.09
감사합니다  (0) 2012.05.16
유죄인생  (0) 2012.04.10

설정

트랙백

댓글